국내 기업, ICO 위해 해외로..스위스·싱가폴 주목

국내 기업, ICO 위해 해외로..스위스·싱가폴 주목
정부 ICO 금지 규제에 국내 기업들 해외로 눈길 초기엔 스위스 1순위…대안으로 싱가폴 ‘급부상’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정부가 ICO(가상화폐 공개)를 금지하겠다고 선언함에 따라 국내 블록체인 관련 기업들은 자연스럽게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국내 기업들은 초창기에 ICO를 다수 성공시킨 스위스로 향했지만 최근 아시아 금융허브 국가인 싱가폴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기업들이 앞다퉈 해외에 법인이나 재단을 설립하고 ICO를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네이버, 카카오 등 IT 대기업 뿐 아니라, 블록체인 스타트업도 해외로 발길을 옮기고 있다. ICO는 블록체인기술을 통한 암호화폐 발행으로 신규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는 활동을 의미한다. 증권시장에서 기업이 자금을 조달하는 IPO와 같은 개념이다. 이같은 국내기업의 탈출은 지난해 9월 정부가 ICO 금지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촉발됐다. 당시 금융위원회는 “모든 형태의 ICO를 국내에서 금지하다”고 천명했다. 또한 정부는 가상화폐를 통한 증권발행 형식의 자금조달은 자본시장법 위반으로 처벌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정부는 향후 입법 추진을 통해 ICO 금지를 강제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관련 업계는 정부에 ICO 금지 철회를 주장하고 있지만 규제가 풀릴 기미는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강하게 금지를 천명한 만큼 ICO는 엄두도 못내고 있는 실정”이라며 “세계 각국에서 가상화폐 허브임을 내세우며 산업 육성에 들어갔다. 해외로 나가는데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글로벌 ICO에 성공하게 되면 기업은 세금을 해당 국가에 납부하게 된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블록체인 산업을 가로막을 뿐 아니라 ‘국부유출’이라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다른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법인이 해외에 있게 되면 세금도 해외에 납부하는 것이 맞다. 우리나라 입장에서도 큰 손해”라며 “국내 블록체인 산업 육성이라는 측면에서 좋을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가상화폐 시장이 무르익기 전, 국내 기업은 스위스에 관심을 두고 지켜봤다. 스위스는 작은 소도시인 추크에 크립토밸리(Crypto Valley)를 조성하고 ICO유치를 적극 진행하고 있다. 이에 ICO의 본산이라고 불릴만큼 시장이 빠르게 성장했다. 스위스는 가상화폐 규모 2위인 이더리움이 ICO를 성공시킨 곳으로도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이에 따라 ICO를 희망하는 다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몰리면서 국내 기업에게도 1순위로 이름을 올렸다. 다만, 수많은 기업들이 ICO를 준비하고 실행하기 위해 모이면서 다소 시간이 걸린다는 것이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스위스의 사례를 보며 많은 국가들이 ICO 유치전에 나서면서 국내 기업에게는 대안이 많이 생겼다”며 “영국, 에스토니아, 지브롤터, 싱가폴 등”이라고 말했다. 특히 지리적으로 가깝고 아시아 금융허브 역할을 해온 싱가폴이 국내 기업에게는 최적의 장소로 지목되고 있다. 이미 ICO에 대한 글로벌적인 경험이 축적되기 시작했으며 이에 자금 동원이 중요한 입지 조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2papers@newsis.com

국내 기업, ICO 위해 해외로..스위스·싱가폴 주목